• 목표액 20,000,000원 중 76%
  • 15,209,000
  • 6일 남음
  • 355 명 후원
  • 이 후원함은 2024-04-20에 종료됩니다.
  • 후원사업결과는 모금 종료 후 12개월 이내에 제출됩니다.

서울시의 '장애인인권영화제' 예산 미집행에 함께 대응해주세요. 올해로 22회를 맞이하는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의 정치적인 탄압에 꺼지지 않도록, '저항의 스크린'을 함께 밝혀주세요.

이 후원함에 대하여

22회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의 스크린을 밝히는 '영화로운 연대' 

서울시는 정당한 사유없이 4년 간 지원하던 '장애인인권영화제' 예산을 끊고 올해 영화제를 개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장애인권영화 상영에 앞장서야 할 서울시가 정치적인 이유로 '장애인권영화제'를 없애려 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장애인인권영화제'의 가치를 지켜나가고 싶습니다.

2003년, 광화문 광장에서 처음 저항의 스크린을 밝혔습니다. 매년 주체적이고 다채로운 장애인의 삶과 일상, 투쟁을 기록하고 상영해왔습니다. 영화를 통해 관객들은 동료 시민이자 이웃, 친구로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삶을 상상하고 일상의 변화를 만들었습니다.

2023년, 처음으로 영화제에 상영되는 모든 국내 작품에 배리어프리(음성해설, 수어통역, 자막해설)를 진행했습니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알기 쉬운 영화 안내서와 예고편, 점자 프로그램북, 현장 문자통역과 수어통역, 접근성을 고려한 장소를 비롯하여 영화제가 지켜온 가치 중 어느 하나도 포기할 수 없습니다.

저항의 스크린을 함께 밝혀주세요. 그 빛은 우리 사회가 감추어 두었던, 알려주지 않았던, 필요없다고 말했던 존재들을 광장으로 나아오게 할 것입니다. 스크린이 꺼지지 않도록, 광장에 함께 하는 모든 사람을 비출 수 있도록, 영화로운 연대에 동참해주세요.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는! 

22회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일시 : 4월 18일 (목)  ~ 4월 20일 (토)
장소 : 추후 안내 

슬로건 : 잊지마! 원래 내꺼야!

장애인이 가진 시민으로서의 권리는 누가 허락해야 가질 수 있는 권리가 아닙니다. 사회가 장애인의 시민권을 당연히 보장해야 하지만, 비용의 문제로 수십 년간 미뤄왔습니다. 작년 한 해 지하철 승강장에서 시민의 권리는 원래 나의 것이라고, 이제 더는 뺏기지 않겠다고 외쳤습니다.

작년 한 해동안 목격한 탄압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영화제. 이 사회를 살아가는 시민으로서 ‘나’, ‘나’의 권리는 ’나‘의 것임을 다시금 선언하는 영화제. 

22회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는 누구도 빼앗을 수 없는 장애인의 시민권은 원래 장애인의 것이었음을, 더는 미룰 수 없는 권리임을 선언하려 합니다.

빼앗아 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시민의 권리, "잊지마! 원래 내꺼야!“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는 주체적이고 다채로운 장애인의 삶과 일상, 투쟁을 담은 영화를 상영하며 비장애인 중심의 미디어 환경을 바꿔나가는 장애인 미디어 운동 단체입니다!

이 후원함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