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표액 2,000,000원 중 120%
  • 2,400,000
  • 후원 마감
  • 69 명 후원
  • 이 후원함은 2018-09-30에 종료되었습니다.
  • 후원사업결과는 모금 종료 후 6개월 이내에 제출됩니다.
  • 후원마감

HIV 확진받은 지 3년 이하의 신규 감염인들의 정보를 얻고 인권을 배우는 힐링캠프의 장소대관비와 한끼 식사비를 후원해주세요!

이 후원함에 대하여

 

신규 감염인에게 힐링을!

 

 

 

HIV 확진을 받으면 어떤 감정이 들까요?

 

이유 없이 깊은 한숨이 나오고 눈물이 쏟아집니다. 발길이 쉽게 떨어지지도 않습니다.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볼까 두렵고, 누군가 함께 밥을 먹는 것도 신경 쓰인다고 말합니다. ‘에이즈’라는 말만 들어도 가슴이 뛰고, 낮은 자존감과 수치심에 회사를 그만두거나 자신의 삶을 쉽게 포기해버립니다.

 

2016년 유엔에이즈가 실시한 한국의 감염인 낙인지표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75.0%가 자신을 탓하고 있었고, 59.6%가 낮은 자존감으로 살아가고 있었으며 36.5%가 자살 충동을 느끼고 있다고 조사되었습니다. 사회적 편견과 혐오는 감염인의 삶을 더욱 힘들게 만듭니다.

 

매년 늘어나는 신규 감염인, 하지만 아무도 관심이 없습니다.

 

2017년 기준으로 국내 HIV감염인 수는 12,320명입니다. 그리고 최근 5년 동안 매년 1,100명이 조금 넘는 수가 신규 감염인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감염율 운운하며 동성애와 문란함에 모든 죄를 뒤집어씌우고 있습니다. HIV 확진을 받은 사람들이 어떤 걱정을 하며 사는지, 어디서 정보를 얻는지 관심이 별로 없습니다. 예방도 뒷전, 인권도 뒷전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힐링캠프를 갑니다!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는 감염인 자조모임입니다. 인권을 말하고, 복지를 말하고, 감염인의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우리는 매년 신규감염인들을 위해 힐링캠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힐링캠프는 HIV 확진 받은 지 3년 이내의 신규 감염인들과 그들의 멘토가 될 감염인들이 참여하는 캠프입니다. 정보도 쉽게 얻지 못하고 살아내는 것 자체가 고통일 수 있을텐데 그 옆에 동료 감염인들이 함께하며 도움을 줍니다.

 

10월6일, 신규 감염인 힐링캠프를 가고 싶습니다!

 

지난 5년 동안 아름다운재단, 인권재단사람, 비온뒤무지개재단 등 민간재단의 지원으로 힐링캠프를 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100% 자력으로 가야만 합니다. 참여자들에게 소액의 회비를 받게 되겠지만, 1박2일 모든 캠프비용을 감당하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모금목표액 200만원이면 머물 수 있는 곳과 한 끼 식사를 참석자들과 나눌 수 있습니다.
감염인이 감염인에게 힘이 되어 주는 캠프, 행복 바이러스로 건강한 삶을 선물받을 수 있는 캠프.

 

2018년 신규 감염인 힐링캠프는 10월6일부터 1박2일로 진행되며,

멘토 감염인을 포함해 총 50여명이 함께 갑니다!

 

HIV감염인들의 힐링캠프를 여러분들의 힘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2017년 힐링캠프 사진

2017년 힐링캠프 사진

2017년 힐링캠프 사진 (서울의료원 감염내과 최재필 교수 강의)

2017년 힐링캠프 사진 (서로 알아가기 : 동료 감염인 멘토 소개 시간)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는 HIV감염인/에이즈환자들의 인권과 복지, 권리증진을 위해 활동하는 자조모임연합입니다. 2012년 설립되어 감염인 스스로의 목소리를 모아내고 요구를 대변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10평 남짓 PL사랑방 운영을 하며 감염인들의 친목과 서로의 연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후원함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