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0,000
  • 2 명 후원
  • 이 후원함은 마감 시한이 없습니다.

국내에서 2011년 여름 처음으로 '수족관 돌고래들을 바다로' 구호를 내걸고 활동을 시작한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입니다. 해양생태계와 해양생물 보호 활동을 합니다.

핫핑크돌핀스에 대하여

국내 첫 수족관 돌고래 해방운동

잔인한 방식으로 행해지는 포획은 돌고래들의 서식처와 야생 무리를 파괴하고, 좁은 수조에서의 감금 및 인위적인 관계형성은 돌고래들에게 극심한 스트레스를 주어 심할 경우 죽음에 이르게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지난 수 십년간 전 세계적으로 고래류 전시·공연 반대 운동과 수족관 돌고래 야생방류 운동이 이어져왔고, 한국에서는 2011년부터 핫핑크돌핀스에 의해 돌고래 전시·공연의 문제점이 알려지고 야생방류를 촉구하는 시민운동이 본격화 되었지요.

사람들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의 돌고래를 좀 더 가까이서 만나기 위해 돌고래 쇼장을 찾지만 그곳의 돌고래들이 어디서, 어떻게 잡혀왔는지 좁은 수조에서의 삶이 얼마나 혹독한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핫핑크돌핀스는 용기를 내어 ‘돌고래 쇼의 불편한 진실’에 대해 알리기 시작하였습니다.

 

바다로 돌아간 제돌이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제주연안에만 100여 마리 서식하는 남방큰돌고래는 20년 동안 불법포획되어 돌고래쇼에 이용되어 왔습니다. 그 중 몇 마리는 서울대공원 동물원으로 팔려갔지요. 하지만 핫핑크돌핀스를 비롯한 많은 시민들의 노력과 서울시의 책임감 있는 결정으로 서울대공원에 있던 남방큰돌고래 제돌이는 2013년 고향인 제주 앞바다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이는 아시아 최초 '수족관 돌고래 야생방류'로 한국에 '생태선진국'이라는 명예를 안겨주는 뜻깊은 사건이었지요.

제돌이 방류 당시 수족관 돌고래의 야생적응 성공 여부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방류 4주년이 가까워오는 지금까지 제돌이는 푸른 제주바다를 헤엄치며 건강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3년 제돌이와 함께 야생적응 훈련을 받았던 춘삼이와 삼팔이는 수족관에서 사육되다 야생방류되어 새끼까지 낳아 기르고 있는 세계 최초의 사례가 되기도 하였지요.

 

여전히 수족관에 갇혀있는 돌고래들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 태산이, 복순이 등 총 5마리의 돌고래가 좁은 수조를 벗어나 고향인 바다로 돌아갔지만 여전히 40마리의 돌고래가 인간들의 즐거움과 이익을 위해 좁은 수조에 갇혀있습니다. 국내 수족관 사육 돌고래중 70%는 국제적으로 ‘돌고래 학살지’라는 오명을 받고있는 일본 다이지로부터 수입된 큰돌고래들이며 나머지는 러시아에서 포획된 ‘벨루가(흰고래)’와 수족관에서 태어난 돌고래들입니다. 외국에서 반입된 돌고래는 대부분 태어난지 얼마되지 않은 새끼때 잡혀 잔인한 방식의 순치과정을 거친뒤 수입됩니다.

이러한 비윤리적이고 반생명적인 돌고래 쇼를 멈추기 위해서는 좁은 수조에 갇힌 돌고래들을 바다로 돌려보내는 활동과 동시에 더 이상 수족관에 반입되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핫핑크돌핀스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전시·공연용 돌고래 수입에 문제제기를 하고 관련 정부기관에 수입 불허를 촉구해왔습니다. 그결과 '다이지 돌고래 수입 금지'라는 작은 승리를 얻었습니다.

 

수족관 돌고래를 바다로

올해초 시민단체와 정부기관이 함께하는 첫 고래류 사육시설 합동점검을 진행됐습니다. 점검 결과 국내 총 8곳의 돌고래 사육시설 중 몇몇 곳은 시설의 노후, 높은 폐사율 등의 이유로 폐쇄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고래류 사육이 부적합한 시설은 논의과정을 거쳐 이른 시일 내에 폐쇄하도록 원서식지로의 방류가 어려운 돌고래들은 이탈리아, 미국, 호주, 영국 처럼 바다쉼터로 이송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해야합니다.

이미 영국에서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1993년에 고래류 전시·공연이 사라졌으며, 인도정부도 2013년 고래목 동물을 '비인간 인격체'로 공식인정해 돌고래 쇼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이제 좁은 수조가 아닌 드 넓은 바다에서 돌고래를 만나야 합니다. 돌고래도 사람처럼 개성, 감정, 지능을 가지고 있으며 새끼를 낳아 기르는 소중한 생명이니까요.

 

수족관 돌고래들을 바다로 돌려보내는 핫핑크돌핀스의 활동을 응원해주세요!

 

핫핑크돌핀스의 후원함

돌고래 생태배움터를 만들자

한국에서 처음으로 수족관 돌고래 해방운동을 시작한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사람과 바다 그리고 돌고래의 평화로운 공존을 꿈꾸는 돌고래 생태배움터를 지으려고 합니다.

이 후원함 공유하기